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과정 작품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8관왕 최다 수상
수상소식
2021-10-26 11:53:46.0
714

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과정 작품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8관왕 최다 수상

-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뉴 커런츠상, KB 뉴 커런츠 관객상,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EC), 왓챠상 수상
- <그 겨울, 나는> 한국영화감독조합-메가박스상, 왓챠상 수상
- 올해의 배우상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임지호 배우, <그 겨울, 나는> 권다함 배우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김영진, 이하 코픽)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작품인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연출 김세인)<그 겨울, 나는> (연출 오성호)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 커런츠상을 비롯하여 8관왕으로 최다 부문 수상하며 한국영화 최고의 영화인재 전문 교육기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영화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는 뉴 커런츠상, KB 뉴 커런츠 관객상,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EC), 왓챠상과 더불어 주연을 맡은 임지호 배우가 올해의 배우상까지 수상하며 5관왕이라는 초유의 성과를 보여주었다.
 

​​​​​​

 뉴 커런츠상을 수상하는 김세인 감독(부산국제영화제 사진 제공)

부산국제영화제의 뉴 커런츠 부문은 아시아 영화 경쟁부문으로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 중에서 두 편을 선정하여 수상하고 아시아의 재능 있는 신인 감독 발굴 및 격려의 의미를 갖는다. 뉴 커런츠 부문에 진출한 영화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는 지난 10일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프리미어 상영과 GV를 통해 처음 관객을 만났다. 140분에 달하는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몰입도 있는 각본과 연출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한편 뉴 커런츠상의 심사위원인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크리스티나 노르트(Christina Nord) 위원장은 작품 속 모녀 관계는 감독이 창조한 세계 속에서 매우 구체적으로 구현되었으며, 두 주연 배우의 놀라운 연기를 보며 때때로 숨이 멎기도 했다. 그리고 영화 속 어머니에게 자기 결정권이 곧 이기심인가란 질문을 궁극적으로 던지게 한다라는 극찬의 심사평과 함께 뉴 커런츠 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 겨울, 나는>은 한국영화감독조합-메가박스상과 왓챠상 그리고 주연 권다함 배우가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하며 3관왕을 달성하였다. 영화 <그 겨울, 나는>은 경찰 공무원을 준비하는 경학(권다한)과 취업 준비생인 여자친구 혜진(권소현)의 이야기이다. 감독의 힘 있는 연출력과 배우들의 단련된 연기력을 중심으로 단단하게 감정을 쌓아가는 청춘 드라마로 동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의 삶과 현실을 잘 반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왼쪽부터) 왓챠 박태훈 대표, 김세인 감독, 오성호 감독(부산국제영화제 사진 제공)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을 맡은 배우 엄정화와 조진웅은 “<그 겨울, 나는>에서 경학을 연기한 권다함 배우는 섬세한 연기를 통해서 인물의 심리를 묘사하고 관객과 소통한다때로는 누구나 공감하는 평범한 일상으로 초대하기도 하고, 때로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철저히 인물의 심리 속에 가둬 버리는 듯 한 강렬함을 선사하는 권다함 배우의 진심 어린 연기는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하는 것에 마땅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는 심사평을 남겼다.
 
아울러 올해의 배우상을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제작한 두 작품의 신예 권다함과 임지호가 모두 차지하면서 한국영화아카데미가 제작한 영화에 출연해 주목을 받은 <파수꾼>의 이제훈, <소셜포비아>의 변요한, 류준열 <잉투기>의 엄태구, 류혜영 <죄 많은 소녀> 의 전여빈, <야구소녀>의 이주영까지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이로써 한국영화아카데미는 한국영화 감독의 산실은 물론 명실상부 신인 배우들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전글
제23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KAFA 애니메이션 특별전' 개최
다음글
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과정 신작에 김서형, 한선화, 안내상, 권유리 배우 등 캐스팅 확정